(사)정보화사회실천연합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그럼 우리나라 거래소는 안전?

0 1,156

해킹된 거래소 코인체크 “모든 거래 중단”..유출후 8시간만 파악
WSJ “가상화폐, 사이버 범죄자들의 먹잇감..열풍 냉각시킬 수도”


(샌프란시스코·도쿄=연합뉴스) 김현재 김병규 특파원 = 일본에서 역대 최대인 580억엔(약 5천648억원) 규모의 가상화폐 해킹 사고가 발생했다.27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일본의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코인체크는 이날 자정께 기자회견을 열고 “시스템에 공인받지 않은 외부인이 접속해 고객들이 맡겨둔 580억엔 상당의 NEM(뉴이코노미무브먼트) 코인을 가져갔다”고 말했다.코인체크는 이어 “비트코인 등 다른 가상화폐가 사라지지는 않았다”면서 “좀 더 정확한 조사를 위해 모든 가상화폐의 엔화 인출 및 거래를 중단했다”고 밝혔다.코인체크에 따르면 해킹이 시작된 것은 26일 오전 3시께로, 코인체크는 이로부터 8시간이나 지난 같은날 오전 11시께 이 사실을 확인하고 단계적으로 거래를 중단시켰다.와다 고이치로(和田晃一良) 코인체크 사장은 “이런 사태가 발생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보상을 포함해 고객 최우선으로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인체크측이 보상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지만 이 곳에 자산을 맡긴 투자자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막 경위 파악을 시작한 단계라서 거래 정지가 언제 풀릴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코인체크가 관리하는 고객 자산은 수천억엔(수조원)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 이하 생략 –

⊗ 그럼 우리나라 거래소는?

SBS 뉴스 – 투자자들의 가상화폐를 맡아 매매를 중개하는 거래소는 해커들의 집중 공격 대상입니다. 많은 가상 화폐를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보안에는 취약하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국내 거래소 3곳이 4차례 해킹으로 입은 피해는 모두 248억 원, 유출된 개인 정보도 3만 개에 이릅니다.

정부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가상화폐 거래소 10곳의 보안 실태를 점검했더니 모두 기준을 통과하지 못했습니다.  – 이하 생략 –


기사보기

일본서 5천600억원 가상화폐 해킹당해..투자자 ‘발 동동'(종합) 연합뉴스 2018.01.27

해킹 사고, 남 일 아냐..가상화폐 거래소 보안 ‘깜깜’ SBS뉴스  2018.01.27


 

글을 남겨주세요.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이 웹 사이트에서는 사용자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우리는 당신이 괜찮다고 생각하겠지만, 당신이 원한다면 거절할 수 있습니다. 동의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