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데이터, 정보화

이탈리아 이어 캐나다도 챗GPT 조사 착수…”개인정보 무단수집 의혹”

0 563

아시아경제 이현우입력 2023. 4. 5. 16:07

“사용자 동의없이 개인정보 수집”
美·독일도 규제 가능성 검토 나설듯


이탈리아에 이어 캐나다에서도 챗GPT의 개인정보 무단수집 의혹이 제기되면서 개발사인 오픈AI를 상대로 진상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히면서 국제적인 논란이 커지고 있다. 앞으로 미국과 유럽연합(EU) 각국을 중심으로 규제 바람이 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챗GPT 열풍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4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캐나다의 개인정보보호 전문기관인 프라이버시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챗GPT가 사용자 동의없이 개인정보를 수집·사용·공개했다는 내용의 진정서가 접수돼 오픈AI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필립 뒤프레센 프라이버시위원회 위원장은 “AI가 사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으며 위원회가 빠르게 바뀌는 기술 발전에 앞장서야 한다”며 “다만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프라이버시위원회는 조사 이후 결과를 공개보고토록 의무화돼 향후 조사 내용을 알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탈리아에 이어 이번에도 챗GPT를 둘러싼 개인정보 보호문제가 도마에 오르면서 국제적인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앞서 오픈AI에서 가입확인 이메일 발송 실수로 개별 사용자의 이름과 이메일주소, 결제주소, 신용카드 정보 등이 9시간 이상 노출되는 개인정보 유출사고가 발생하면서 오픈AI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앞서 지난달 30일 미국 인공지능 및 디지털 정책센터(CAIDP)에서 챗GPT-4에 대해 “편향적이고 기만적이며 공공안전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신규 출시를 중단할 것을 미 연방거래위원회(FTC)에 요청하는 등 규제 바람이 일고 있다. 또다른 비영리단체인 미래생명연구소(FLI)도 지난달 28일 ‘거대한 AI 실험 일시중지’란 공개서한을 내고 AI 활용과 관련한 안전 규약이 마련될 때까지 챗GPT-4보다 강력한 생성형 AI 기술 개발을 6개월간 중단할 것을 제안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 회의에서 AI의 위험성을 언급하며 IT기업의 개인정보 수집을 제한하는 개인정보보호법안을 미 의회가 통과시켜야한다고 촉구했다.

EU국가들도 챗GPT에 대한 조사에 속속 착수하고 있다. 독일은 지난 3일 챗GPT 차단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이탈리아 정부에 챗GPT를 금지한 배경과 관련한 추가 정보를 요청했다. 프랑스와 아일랜드도 자국 내 데이터 정보기관을 통해 이탈리아의 조사 결과를 공유받기로 했다.


기사보기

이탈리아 이어 캐나다도 챗GPT 조사 착수…”개인정보 무단수집 의혹”, 2023. 4. 5, 아시아경제

이 웹 사이트에서는 사용자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우리는 당신이 괜찮다고 생각하겠지만, 당신이 원한다면 거절할 수 있습니다. 동의 더 읽기